즐겨찾기 추가 2023.09.28(목) 11:53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도지사의 섣부른 정부 저출생 정책 비판, 경기도는 해답있나”

2023-03-30(목) 16:43
/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도지사의 섣부른 정부 저출생 정책 비판, 경기도는 해답있나”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국민의힘 대변인단(수석대변인 지미연, 용인6)은 30일 논평을 통해 김동연 경기지사가 윤석열 대통령과 현 정부를 향한 혼자만의 의무적 비난전에 빠져 대안제시도 없이 비난을 퍼붓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대변인단은 “취임 10개월이 흘러가는 지금까지 경기도정을 둘러싼 자기객관화는 미뤄둔 채 ‘대통령 다음으로 많은 표를 얻어 당선된 선출직’이라는 자기합리화로 정부 비난에만 열을 올리는 데 매몰되어 정부가 내놓은 저출생 대책을 두고 ‘실효성’ ‘맹탕·재탕’ 등을 거론하며 다소 섣부른 비난을 내놓는 우를 범하고 있다”라며 “저출생은 각종 사회적·문화적 요소가 복잡하게 얽혀있는 복합적 문제이기에 단기적 일회성 해법으로 해결되지 않는다는 걸 김동연 지사도 모를 리 없음에도 이번 발표된 대책이 ‘첫걸음’이라는 점을 강조했고, 지난 15년간 천문학적 예산을 투입하고도 효과를 보지 못한 저출생 정책의 총체적 점검에 나서겠다는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사사건건 트집을 잡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대변인단은 “합계출산률이 단 한 번의 반등 없이 추락만을 반복한 건 바로 지난 정권에서다. 2017년 1.05명이던 합계출산률은 문재인 정권 임기 동안 해마다 떨어져 2022년 역대 최저인 0.78을 기록했다”라며 “김동연 지사는 아직 출범 1년도 다 채우지 못한 정부의 저출생 정책 전환 노력에 시작을 비난하기에 앞서 과거 정부서 예산·정책에 밀접했던 자신에 대한 자기반성을 우선함이 맞지 않은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욱이 경기도는 전국 최대 광역지자체임에도 뚜렷한 저출생 정책이 마련되지 않은 상황으로 김동연 지사는 정부 저출생 대책을 ‘재탕·삼탕·맹탕’이라고 깎아내리면서도 정작 자신이 내놓은 ‘민선 8기 공약실천계획서’를 보지 않은 모양”이라며 “저출생에 특정된 정책 자체가 명확지 않은데다, 출산·육아·돌봄 정책 다수는 이미 지난 도정서부터 해오던 정책의 확대 수준에 그쳐 모양만 갖춘 꼴”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그러면서도 경기도청 공직자들과 산하 공공기관 직원들까지 동원해 ‘인구문제 기회 토론회’라는 보여주기식 이벤트를 통해 ‘나는 현 정부와 다르다’라며 부각하는 김동연 지사를 보고 있자니 어이없는 풍경”이라며 “‘다름’을 외치려거든 최소한 경기지사로서 이룬 성과가 그 근거로 뒷받침되는 게 순서이기에 현 정부를 향해 ‘비판을 위한 비판’을 내놓기에 김동연 지사의 언행은 성급했다”라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저출생은 국가의 존폐와도 직결된 중대한 문제다. 김동연 지사는 정부가 고심해 내놓은 저출생 정책에 트집만 잡을 게 아니라, 정책들이 정말 사회 곳곳에 스며들어 문제 해결에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뒷받침을 고민해야 한다”라며 “그럼에도 김동연 지사가 ‘정부와 다르게,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대책을 만들겠다’고 공언한 만큼 경기도의회 국민의힘은 앞으로 경기도가 얼마나 정부와 차별성 있고, 실효성을 갖춘 저출생 대책을 내놓을지 똑똑히 지켜보겠다”라며 논평을 마쳤다.

매일방송 news@maeilnewstv.com        매일방송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매일방송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청소년보호담당 : 박쥬리
매일방송 등록번호: 경기-아50976 최초등록일 2014년05월08일 발행인 대표 박한웅 / 편집국장 김형천/ 편집인 김수용 (발행본사)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청곡길 50 대표전화 : 031-411-3232 팩스 : 031-411-6446 제보 e-mail msbtv@naaver,com *<매일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